두 이주여성 이야기로 들여다 본 다문화 사회…연극 '텍사스 고모'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국립극단과 안산문화재단이 공동 제작한 연극 '텍사스 고모'의 제작간담회가 19일 서울 서계동 국립극단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오현실 국립극단 사무국장, 백정희 안산문화재단 대표이사, 작가 윤미현, 연출 최용훈, 배우 박혜진, 배우 윤안나. [사진=국립극단]


국립극단과 안산문화재단이 공동 제작한 연극 '텍사스 고모'가 서울 용산구 서계동 백성희장민호극장 무대에 오른다.

'텍사스 고모'는 국립극단이 재단법인으로 출범한 이후 지역 문화기관과 손을 잡은 첫 작품이다. 결혼이주 여성의 삶을 통해 다문화 시대에 고민해봐야 할 문제들을 제기한다. 지난해 안산문화재단이 공모한 '아삭(ASAC) 창작희곡'에서 대상을 받은 윤미현의 신작이다.

윤미현 작가는 19일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1970년대 초반 아르헨티나로 결혼이민을 갔다가 30년 만에 트렁크 하나만 들고 돌아온 대학 친구의 이모가 모티브가 됐다"며 "현재 이 땅의 이주 여성과 모습이 겹치면서 사회 부조리를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다만 "누를 끼치지 않고자 배경과 내용을 새로 재구성했다"고 부연했다.

이 작품에서 주인공인 '텍사스 고모'는 36년 전 주한미군과 결혼해 미국 텍사스로 떠난다. 그는 수영장이 딸린 이층집에서 우아하게 살 것으로 기대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결국 한국으로 돌아온 '텍사스 고모'. 어느 날 환갑이 넘은 오빠가 키르기스스탄 출신의 19세 여성과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는 과거 자신의 모습이 떠올라 키르기스스탄에서 온 여성이 남 같지 않다.

텍사스 고모 역은 중견 배우 박혜진이 맡았다. 그는 "어린 시절 이른바 '식모살이' 하던 이들의 삶이 많이 생각났다"며 "과거와 현재를 관통해 인권 문제를 다룬, 윤 작가만의 언어와 내용이 좋아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키르기스스탄 여인에는 독일 출신 배우 윤안나가 분한다. 독일에서 신문방송학과 한국어학을 전공하고, 한국에서 유학 중 국립극단의 '알리바이 연대기'를 보고 연극 배우로 꿈을 전향했다는 그는 "국립극단 무대에서 같은 처지의 이주민 여성이자 비중 있는 역할을 맡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텍사스 고모'는 오는 26·27일 안산 문화예술의전당에서, 다음 달 2일부터 25일까지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공연한다.

연출을 맡은 최용훈 극단 작은신화 대표는 "한국도 아메리칸 드림을 꿈꿨던 수많은 사람들이 있었고, 그들이 겪은 고통을 알고 있다"며 "갑질을 당했으면서도 갑질하는 우리의 모습을 돌아봐야 한다는 관점으로 작품을 대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