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대도서관♥윰댕, 결혼 3년 만에 첫 웨딩촬영…눈물의 이벤트까지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JTBC 제공]


결혼 4년 차 대댕부부의 감동적인 웨딩사진 촬영기가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 크리에이터 부부 대도서관과 윰댕이 결혼 만 3년 만에 첫 웨딩 사진 촬영에 나섰다.

크리에이터계 대표 잉꼬부부로 불리는 대도서관과 윰댕이지만 이들은 혼인신고만 한 채 결혼식을 올리지 않은 상태다. 청혼 당시 윰댕이 ‘IgA 신증’이라는 병을 앓고 있어 결혼식을 올릴 수 없었던 것.

이에 두 사람은 3년 만에 처음으로 턱시도와 웨딩드레스를 입고 특별한 추억을 남기기로 해 출연자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대댕부부는 웨딩사진 뿐만 아니라 SNS에서 유행하고 있는 다양한 포즈로 스냅사진도 함께 찍었다.

유쾌한 이들의 촬영 현장을 지켜보던 출연진도 스튜디오에서 직접 스냅사진 도전에 나섰다. 특히 MC 이영자와 크리에이터 소프의 열정 가득한 포즈에 모두가 웃음을 참지 못하기도.

이날 방송에서 대도서관은 특별한 이벤트도 준비했다. 스튜디오에서 윰댕을 위해 깜짝 프러포즈를 한 것. 윰댕은 녹화 도중 눈물을 흘리며 감동해 모두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