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U★종합] 소희, '볼빨간' 곡으로 솔로 데뷔···화려 섹시 '글렘'한 무대 선보여 '롤모델은 효리'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역시 소희는 솔로'.

가수 소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노래와 춤으로 솔로 데뷔했다. 걸그룹 '엘리스' 활동을 잠시 중단하고 솔로 가수로 데뷔한 소희는 자신만의 매력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글렘'한 무대로 한껏 자신의 존재를 내보였다. SBS ‘K팝스타6’ 오디션 때 두각을 나타낸 바로 그모습이다. 특히 음원강자 볼빨간사춘기가 직접 제작한 노래로 소희만의 존재감을 확실히 할 예정이다.
 
18일 홍대 무브홀에선 소희의 첫 솔로 싱글 ‘허리 업(Hurry Up)’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소희는 이날 자신의 장점인 댄스 퍼포먼스와 ‘허리 업’ 무대를 소화했다.

소희는 SBS 'K팝스타6'를 통해 댄스 실력과 무대 장악력을 인정받아 준우승을 거머쥐었던 아티스트. 지난해 그룹 엘리스로 데뷔한 후 첫 솔로 활동에 나선 소희가 보여줄 퓨어 앤 섹시 콘셉트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소희는 "쇼케이스를 경험해봤는데도 떨린다. 혼자 소화를 해야 하는 거니 긴장이 돼서 더 열심히 준비했다. 엘리스 때보다 부족해 보이지 않으려 더 열심히 했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려는 마음가짐이었다"고 솔로 데뷔 소감을 전했다.
 
그룹 엘리스 활동을 마치고 2개월만의 컴백이다. 이에 소희는 “2개월동안 ‘허리업’ 활동을 준비했다. 친구들도 만나고 개인적으로 여가생활을 즐겼다”고 근황까지 덧붙였다.

[사진=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엘리스 멤버 소희의 솔로 데뷔곡 ‘허리 업(Hurry Up)’은 음원 강자 볼빨간사춘기(안지영, 우지윤)가 작사, 작곡, 피처링까지 맡은 곡이다.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두 남녀의 관계에서 확실한 사랑 표현을 원하는 여자의 소망을 담은 이 노래다.
 
소희는 신곡 '허리 업'에 대해 "볼빨간사춘기 선배님께서 다른 가수들에게 곡을 준 것이 처음인데, 그 영광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으로 선배님들의 음악을 굉장히 좋아한다. 엘리스 멤버들과 차에 타고 퇴근을 할 때 항상 볼빨간사춘기 선배님들의 노래를 틀어달라고 한다. '야경'이라는 노래를 퇴근길에 들면 굉장히 힐링이 된다"고 팬심을 드러내며 "이 자리를 빌어 볼빨간사춘기 선배님들께 감사하다고 전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녹음실 에피소드에 대해 소희는 "워낙 팬이었는데 함께 작업하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하루하루 설렜던 것 같다. 그 설렘을 진정시키면서 녹음 전날까지 연습을 굉장히 많이 해갔다. 보통 녹음이 8~9시간 걸리는데, 2시간 만에 녹음이 끝났다. 혹시 너무 못하지 않았나 여쭤봤는데 칭찬을 해주셔서 감사했다. 진짜 동생처럼 알려주시고 부르면서 가르쳐주셔서 너무 좋은 결과물 나온 것 같다"고 전했다.
 
소희에 따르면 볼빨간사춘기 우지윤이 랩을, 안지영이 코러스로 피처링에 참여했다. 소희는 “개인적으로는 볼빨간사춘기와 함께 무대에 서고 싶은데 워낙 바쁘셔서 조심스럽다.기회가 된다면 함께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소희는 콘셉트인 ‘글래머러스(Glamorous)’에 맞춰 그룹' 엘리스(ELRIS)' 활동에서 보여준 청순하고 귀여운 모습과는 전혀 다른 화려함과 섹시함을 무장했다. 그는 "변신을 했다. 특정한 부분을 주의 깊게 보기 보다는 전체적인 변화를 봐달라. 엘리스 활동에선 하지 못했던 블링블링한 액세서리도 무대 위에서 한다. 전체적으로 화려해졌다“고 활동 콘셉트를 소개했다.
 
또, 소희는 ‘K팝스타6’를 통해 선보이며 이슈가 됐던 보깅(Voguing) 댄스와 K-POP 안무를 적절히 믹스해 ‘허리 업(Hurry Up)’ 안무를 만들어냈다. 이에 소희는 “‘오나나’ 춤이라고 ‘나를 봐달라’고 하는 안무가 있고 또 밀당춤이 있다. 세 번째는 보깅댄스로 표현한 조각상 춤이다”라고 직접 다양한 포인트 안무를 보여줬다.

[사진=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


'허리 업' 콘셉트에 대해서는 "상큼했던 엘리트의 콘셉트와는 완전히 다른 콘셉트다. 퓨어함과 섹시함이 있는데 제가 스무살이 된 만큼 '영'함도 존재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소희는 "준비 기간이 두 달이다보니 타이트하게 준비를 해야 했고 엄청난 기회다보니 독기를 품고 했다. 매일매일 연습하고 레슨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K팝스타6' 준우승 후 솔로가 아닌 팀으로 데뷔해 귀여운 콘셉트를 했던 것에 대해 소희는 "'K팝스타6' 때는 강렬 퍼포먼스를 보여드리지 않으면 다음 라운드 진출이 어려웠다. 그때 극찬을 많이 받았었고 기억을 많이 해주셨던 것 같다. 엘리스 멤버들과 함께할 때는 귀여운 것도 하면서 솔로로도 다양한 콘셉트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사람마다 더 잘 어울리고 어울리지 않는 콘셉트도 있지만, 귀여운 것을 좋아해주시는 팬 분들도 있었다. 엘리스 때는 귀엽고 상큼한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솔로 때는 화려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음원깡패' 볼빨간사춘기의 곡을 받았기에 기대되는 성적이 있냐는 질문에 소희는 "워낙 선배님들께서 '음원깡패'시지 않나. 곡을 냈다하면 1위를 하시고 대단한 선배님들이신데 아무래도 선물로 주신 곡이기 때문에 어떤 성적을 거두고 싶다는 말은 조심스럽다. 결과는 생각하려고 하지 않고 있다. 기회 자체만이라도 잡아야겠다는 생각이기에 이 활동으로 엘리스를 더 알리자는 목표를 하고 있다. 성적 관련해서는 아직 목표를 잡기에는 부족한 것 같다"고 답했다.
 
활동을 통해서 가장 듣고 싶은 말을 묻는 질문에 "'무대 멋지다', '소희가 이런 무대를 만들 수 있는 아이구나'라는 평을 듣고 싶다. 강렬 퍼포먼스를 보여드린 적도 있고 귀엽고 청순한 모습을 보여드린 적도 있지만 3분 동안 내 노래를 한 적이 그동안 없었다. 그래서 이번 활동을 통해 '허리 업' 무대가 멋지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소희는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옛날부터 이효리 선배님이 롤모델이었다. 실력, 외모, 마인드까지 닮고싶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독기'를 품고 솔로 데뷔를 준비한 소희는 "초반에 부담감이 생겼었는데 좋은 결과물을 내야 했기 때문에 즐기자는 마인드로 바꾸고 독한 마음을 품고 했던 것 같다"며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소희는 “나의 새로운 모습을 알아주셨으면 하고, 엘리스도 더 알리고 싶다”며 “‘역시 소희다’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 스무 살만의 걸파워를 보여드리겠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