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루머에 나영석·정유미·조정석 "선처 없는 강경 대응"…양지원 공식 입장은 언제?

17일 사설 정보지 확산되면서 포털 실시간 검색어 차지…양지원, 현재 소속사 없이 개인 활동 중으로 알려져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가수 양지원 인스타그램]

사설 정보지 속 악성 루머에 실명이 거론된 당사자들이 관련 사실을 부인하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가수 양지원 측에선 공식 입장이 나오지 않아 눈길을 모은다.

앞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중심으로 악성 루머가 확산되면서, 나영석 CJ E&M PD, 배우 정유미, 배우 조정석, 가수 양지원 등 정보지에서 언급한 인물들이 나란히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차지했다.

이튿날 나 PD는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저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 만큼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또한 "사실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 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정석 소속사 JS컴퍼니 역시 입장문을 통해 "현재 유포되고 있는 허위 사실과 관련해서 배우 당사자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에 대한 억측과 소문이 확산되고 있어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며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양지원 측에서는 해당 이슈에 대해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소속사 없이 활동하고 있는 만큼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양지원이 소속됐던 걸그룹 유니티를 담당했던 관계자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지난 주로 유니티의 매니지먼트가 종료됐다. 현재 양지원은 소속사 없이 활동하고 있어 공식적인 대응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