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임지현, 연예인 못지않은 파급력 증명… SNS 게시물 하나로 포털사이트 뒤집어놨다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임지현 SNS]


패션브랜드 '임블리'로 유명한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가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 게시물 하나로 엄청난 파급력을 증명했다.

임지현 상무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사용한 표정 이모티콘이 인기를 끌자 이모티콘 복사가 안되는 인스타그램 애플리케이션 대신 포털 사이트를 통해 검색해 볼 것을 안내했다.

그는 "네이버에 임지현을 검색하고 인스타그램으로 들어와 댓글에 이모티콘을 복사하면 된다"며 "그 다음 카카오톡으로 들어가 본인 대화창에 복사해서 붙여 넣으면 된다"고 소개했다.

이 글에 대한 관심이 쏠리며 이를 검색하는 사람들이 급증하면서 그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임지현은 8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대표적 인플루언서다. 임지현이 지난 2013년 론칭은 '임블리'는 지난해 매출 1000억이 넘어설 정도로 성장했다.

실시간 기사

11:45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