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안시성' 조인성 "재벌 2세 役만 하다가 배우 인생 마칠 수 없다"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영화 '안시성' 양만춘 역을 맡은 배우 조인성[사진=NEW 제공]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 캐스팅 소식에 많은 사람이 고개를 갸웃거렸었다. 고구려의 명장이자 안시성 전투를 승리로 이끈 신화적 인물인 양만춘 역에 배우 조인성(37)은 “너무 젊다”는 게 이유였다. 하지만 김광식 감독은 “맨몸으로 부딪치고 활력 넘치는 전장을 그리고 싶다”며 조인성을 주축으로 젊은 배우들을 꾸려갔다. 결과는 만족스러웠다. “편견으로부터 시작”해 “궁금증으로 이어지는” 양만춘은 조인성에게도 관객에게도 신선하고 즐거웠으니까.

영화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다. 한국영화 사상 최초 고구려 시대를 배경으로 순제작비 180억가량을 들여 화려하고 웅장한 스케일과 비주얼을 자랑한 작품. 이번 작품에서 조인성은 안시성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아 묵직한 드라마와 화려한 액션을 선보였다.

다음은 아주경제와 만나 인터뷰를 가진 배우 조인성의 일문일답이다

영화 '안시성' 양만춘 역을 맡은 배우 조인성[사진=NEW 제공]


양만춘 역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가 있었다
- ‘양만춘과 조인성이 어울릴까?’ 하는 생각은 당연한 거다. 저 역시도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최민수 선배님을 비롯해 김명민 선배까지. ‘대하 사극’은 선배님들이 해오던 거고 저도 그게 맞다고 생각했으니까. 그래서 시나리오도 두 번이나 거절했었다.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거기다 전쟁신도 너무 많았고 제작비도 크니 더더욱 부담됐다. 피하고 싶다는 생각이었다.

그런데도 ‘안시성’ 양만춘이 된 이유는?
- 감독님께서 제게 ‘강백호’(일본 애니메이션 ‘슬램덩크’의 주인공) 느낌이 난다고 했다. 그런 모습이 (영화에) 필요하다고. 그 얘기를 들으니 새로운 장군 역할도 그려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새롭고 젊은 사극을 만들어보자는 기획 의도도 마음에 들었다. 배우 생활을 하면서 재벌 집 아들 역만 하다가 끝날 수는 없지 않나. 도전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재벌 집 아들 역도 어제는 A기업, 오늘은 B기업 할 수 없지 않나. 자기복제로 연기 생활을 마무리하는 것보다 도전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 용기를 가지게 되었다.

조인성이 그린 양만춘의 모습은 어땠나?
- 역사적 사료가 없으니까 마음대로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연기하는 양만춘이 다 맞아!’하고 생각하는 게 아니라 ‘조인성화 시킨 양만춘’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한 거다.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다.

여타 사극 속 주인공과는 다른 면모가 돋보였다
- 다른 사극들처럼 서사가 강하고 묵직하다면 이렇게 연기할 수 없었을 거다. 액션에 중점을 둔 사극영화라 ‘카리스마’를 표현하는 방식이 달랐다. 사실 카리스마의 사전적 의미는 ‘특별한 능력’ 아닌가. 그런 의미에서 양만춘은 빠른 판단력, 전술, 전략 등 특별한 능력이 있었다. 그 존재 자체만으로도 카리스마라고 생각한다.

영화 '안시성' 양만춘 역을 맡은 배우 조인성[사진=NEW 제공]


액션신이 많았다. 고충도 있었을 것 같은데
- 갑옷을 다 갖춰 입으면 20kg 정도 된다. 겨울에는 안에 옷을 껴입으니까 그보다 2~3kg 더 나갈 테고. 사람의 몸은 무게를 견디게끔 되어있는데 20kg를 추가하니 허리나 골반, 다리 쪽이 찌릿찌릿하면서 고통스럽더라. 진통제를 처방받아 먹으며 액션신을 찍었다. 일반 진통제는 듣지도 않더라.

전쟁신 나열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 영화는 ‘안시성’의 서사를 그리는 영화는 아니다. 어떻게 이겨내는지 보여주는 식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어떻게 양만춘을 알겠나. 사료에 상상력을 더한 거고 콘셉트가 다른 영화인 거다. 단지 이걸 지루하지 않게 하는 게 우리의 목적이니 촬영 전부터 비주얼 작업을 완벽히 끝내고 전쟁만의 키포인트를 다르게 하며 지루함을 없애려고 했다.

액션신을 위해 준비한 것들이 있다면
- 화면에서 효과적으로 보이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합을 짜면서 연습했다. 정신력으로 ‘지치지 말자’고 생각했다. 어떠한 순간에도 최선을 다하려고 했고, 자평했을 때 그 부분에서는 만족스러웠으면 했다.

[사진=NEW 제공]


CG·크로마키 연기가 어려웠을 텐데
- 당나라 대군이 몰려온다는데 20만 대군을 상상하려고 해도 잘 모르겠더라. ‘20만이면 얼마나 오는 걸까?’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지 몰라서 감독님께 ‘어느 정도로 와요?’ 묻고, ‘이 정도로 오나요?’ 표정으로 조절했다. 하하하.

극 중 명대사들이 많았는데
- 감독님이 국어국문학과고 이창동 감독님께서 시나리오를 봐주셔서 그런가. 멋진 대사가 많았다. ‘난 성주로서 이 성을 지킬 뿐이다’라는 대사가 있는데 가장 좋아하고 인상 깊은 대사다.

실시간 기사

11:53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