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김아중, '제 2회 더 서울어워즈' MC 2년 연속 발탁…27일 SBS 생방송 [공식]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각 소속사 제공]


전현무와 김아중이 다시 뭉쳤다.

전현무와 김아중이 오는 27일 개최되는 '제2회 더 서울어워즈'의 MC로 나선다. 두 사람은 '더 서울어워즈'의 원년이었던 지난해에도 MC로 나선 바 있어 이번 재회의 무대가 더욱 기대된다.

오는 27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제2회 더 서울어워즈'는 국내 드라마와 영화 중심에 선 연기자들이 하나가 될 수 있는 시상식이자 대중과 배우들이 함께 하는 축제의 장으로, 지난해 첫 회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또한, 지난해 시상식을 성공으로 이끈데에는 MC콤비로 나선 전현무와 김아중의 환상의 호흡도 한 몫을 했다.

지난해 시상식 생방송 2시간 동안 전현무는 전직 아나운서이자 현재 최고의 기량을 자랑하는 명MC로서 손색이 없는 입심을 보였고, 김아중은 배우이자 그 동안 방송 프로그램과 시상식 등에서 사회를 보아온 경험을 통한 남다른 말솜씨로 시상식을 빛냈다. 두 사람이 꼭 1년만에 다시 만나 두 번째 무대를 펼치는 '제2회 더 서울어워즈'에서는 어떤 호흡을 자랑할지 더욱 기대가 높아진다.

지난해 역사적 첫 포문을 성공적으로 열어준 두 사람은 각각의 뚜렷한 개성으로 그 동안 각자의 영역에서 자리매김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아왔다. 전현무는 현재 MBC '나혼자 산다'를 비롯해 '전지적 참견 시점', KBS2 '해피투게더3', JTBC '히든싱어5',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등 지상파부터 종합편성채널과 케이블 등 전 채널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최고의 MC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그 동안 드라마와 영화를 두루 섭렵하며 활동해온 김아중은 범죄 액션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가제)에 출연, 지난달부터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특히 이번 영화를 통해서 액션 연기를 펼치며 새로운 변신을 시도해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 두 사람이 MC로 확정되며 '더 서울어워즈'가 특별한 축제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 전현무가 안정감 있는 진행으로 무대를 펼칠 것으로 신뢰가 더해지는 한편, 김아중은 타고난 미모를 자랑하는 드레스 자태로도 팬과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두 사람이 의기투합해 이끄는 '제2회 서울어워즈'이어서 무대 위로 호명될 트로피의 주인공들을 향한 관심를 더욱 가열시킬 수 있을 것이다. 드라마와 영화 각 부문의 신인상부터 조연상과 주연상, 인기상과 한류아티스트상, 특별배우상에 이르기까지 이들의 수려한 입심이 영광의 얼굴들을 더욱 빛나게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2회 더 서울어워즈'는 오는 27일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실시간 기사

11:45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