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인천·대구 이어 안산에서도 붉은불개미 발견…쏘이면 어떻게?

반월공단 내 컨테이너에서 1000여마리 발견…당국 "긴급 방제 작업 중"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연합뉴스]


8일 경기 안산시 반월공단에서 붉은불개미 1000여마리가 발견됐다. 환경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반월공단 내에 위치한 스팀청소기 제작 업체 관계자로부터 컨테이너 1곳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검사 결과, 발견된 개미들은 붉은불개미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1000여마리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 당국은 현장에서 긴급 방제 작업을 벌이고 있다.

남미 지역이 원산인 붉은불개미는 몸통은 적갈색, 배는 검붉은 색을 띄고 있는 2~6㎜의 개미다. 최근 교역을 통해 북미,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으로 확산되면서 사람과 가축, 환경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독성이 강해 붉은불개미에 쏘일 경우 따가운 통증과 함께 가려움증이 나타날 수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호흡 곤란과 함께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현기증을 일으키며 의식을 잃는 등 알레르기성 쇼크 증상까지 보일 수도 있다. 그밖에도 붉은불개미가 생태계를 교란해 생물 다양성 감소는 물론 농림업에 경제적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정부는 지난 1월 붉은불개미를 생태계 교란 생물로 지정했다.

지난해 9월 부산항 감만부두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이후 올해 6월 부산항에서 군체가, 7월에는 인천항에서 여왕개미가 발견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내륙 지역인 대구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되는 등 자연생태계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붉은불개미에 쏘였을 경우에는 안정을 취하고, 쏘인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즉시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실시간 기사

11:45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