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저유소 화재 휘발유 탱크에 물 채운 이유는? 기름 위로 띄워 진화작업 시간 단축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7일 밤 경기도 대한송유관공사 고양저유소 휘발유 탱크에서 계속 불길이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기도 고양시 저유소에서 발생한 화재가 17시간 만에 진화됐다.

8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1시께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에서 휘발유 탱크가 폭발하며 큰 불이 났다.

당국은 불이 난 탱크에 남은 기름을 다른 탱크로 옮기는 동시에 소화액을 뿌리며 화재 확대를 저지하는 작업을 동시에 진행했다.

이와 함께 불이난 탱크 내에 물을 주입해 휘발유를 위로 띄워 태우면서 소화액을 살포하는 방식으로 작업을 펼쳤다.

이러한 방법을 통해 화재 발생 17시간 만인 이날 오전 3시58분께 불이 완전히 꺼졌다.

관계당국은 진화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폭발 원인과 과실 여부 등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경인지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한편 저유소 주변으로 폐쇄회로(CC)TV 확보 범위를 확대해 외부적인 요인이 있는지 살펴본다.

또 화재 자동감지 센서 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등 초기 진화에 실패한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안전조치상 미흡한 점이 있었는지 등도 조사한다.

실시간 기사

11:45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