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공사 탈출 퓨마 공식사과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대전도시공사가 탈출 퓨마 사건과 관련 공식사과하고 있다. [사진=김환일 기자]

대전 동물원 퓨마 탈출 사건과 관련 운영사인 대전도시공사가 공식 사과했다.

우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19일 오전 대전 시청 브리핑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머리숙였다.

포획을 실패하고 사살한 것에 대해선 "일몰이후 날이 어두워지고 원내에 숲이 울창해 더 이상 시간이 지체될 경우에는 시민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 이같은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안전관리 시스템에 대해 살펴보고 인적측면 및 시설과 장비를 포함한 물적측면을 재검토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안전관리 전반에 대한 조치를 강화하고 더불어 놀이시설에 대한 안전점검도 더욱 강도 높게 실시하겠다"고 덧붙혔다.

한편, 대전오월드측은 오후 5시 10분께 사육 중인 퓨마 4마리 중 1마리가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수색을 통해 이날 밤 9시 44분 사살했다.

실시간 기사

11:45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