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수술 뇌사 사망' 병원에 유족 분통…마취 뒤 뇌사상태 빠져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코 수술 CCTV 자료[사진=JTBC 갈무리]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성형외과에서 코 수술을 받던 20대 대학생이 뇌사에 빠졌다가 결국 사망했다.

12일 JTBC는 지난달 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성형외과에서 코 수술을 받던 대학생 이모(26) 씨가 마취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해 뇌사 상태에 빠졌다가 지난 1일 숨졌다고 보도했다.
 

JTBC가 공개한 수술 당시 CCTV 영상 속에서 마취의사는 수술대에 오른 이씨에게 마취 주사를 놨다.

이후 집도의는 코 수술을 시작했다. 이씨의 혈압이 떨어지자 마취의사는 이씨의 목 부위를 주물렀고, 집도의는 수술을 이어갔다.

하지만, 10분 뒤 마취의사는 집도의에게 수술 중단을 요청하고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성형외과 측은 30분 뒤 119에 신고했지만 이씨는 뇌사 상태에 빠졌고 지난 1일 끝내 숨졌다.

숨진 이씨의 가족은 의료진이 제대로 응급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유족 측은 "코 수술하는 의사는 팔짱 끼고 그냥 서 있고 간호사들은 자기들끼리 웃고 있었다"며 "죽어가는 짐승한테도 그렇게는 안 할 것"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집도의는 "마취의사가 환자 상태를 판단하고 결정했기 때문에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마취의사는 "응급조치는 모든 의료진이 참여해야 하는데 자신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것은 맞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경찰은 병원 수술실 CCTV 영상과 일지 등을 확보해 의료진 과실 여부를 조사 중이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