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가 응원하는 여성의 외침 '저스트 두 잇' 캠페인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저스트 두 잇 캠페인[사진=나이키]


저스트 두 잇(Just do it)는 지금의 나이키를 만든 대표적인 슬로건이자 도전하는 이를 응원하는 문구다. 나이키가 '저스트 두 잇'슬로건을 가지고 여성을 응원하는 캠페인을 펼친다.

스포츠에서만 체득할 수 있는 감정들을 발판삼아 강인한 존재로 거듭난 여성들도 많이 보인다. 성별과 인종의 한계를 극복하고 놀라운 일을 해내는 여성들의 영감을 전하기 위해 시작한 캠페인이다.
새로운 저스트 두 잇 캠페인은 스포츠로 앞으로 내달려 가는 여성을 지지한다. 이번 캠페인 런칭과 함께 공개된 영상 '랠링 크라이(Rallying Cry)'는 스포츠로 느낄 수 있는 쾌감, 좌절 등의 순수한 감정을 경험한 강인하고 독립적인 여성에 대한 찬사를 담아냈다. 전 세계 도시를 대표하는 10명의 여성이 등장하는 이 영상에서 스포츠에 대한 환희를 각자의 본능적인 외침으로 표현한다. 이 중 서울을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아티스트 엠버가 출연한다.

이외에도, 호주 풋볼 선수이자 프로 권투 선수 타일라 해리스(Tayla Harris), 미스 페루 출신으로 여성의 권익 신장을 위해 활약하는 발레리아 피아자(Valeria Piazza), 모델 겸 일러스트레이터 로렌 사이(Lauren Tsai), 세계적인 댄스 아티스트 코하루 스가와라(Koharu Sugawara), 호주 축구 스타 샘 커(Sam Kerr), 태국 배우 래치윈 웡(Rachwin Wong) 등이 출연해 세계 수 많은 여성에게 영감을 불어넣는다.

나이키는 '저스트 두 잇' 캠페인 런칭을 기념해 9월 22일까지 일렉트로 복싱, 플라잉 요가, 크로스핏 그리고 클라이밍 등으로 구성된 스포츠 이벤트 '저스트 두 잇 스포츠 세션'을 진행한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