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가격'..애플 아이폰 고가 전략 통할까?

가장 비싼 아이폰XS 맥스, 1099~1499달러까지

"아이폰XR이 아이폰XS 수요층 갉아먹을 수도"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12일(현지시간) 애플 신제품 언팩 행사에서 공개된 신형 아이폰의 시작가. 가장 비싼 모델인 아이폰XS 맥스는 1099달러부터 시작하고, 중저가 보급형 모델인 아이폰XR도 749달러부터다. [사진=AP·연합]


“더 크고 더 좋아진 애플의 아이폰이 탐난다면 은행 잔고를 두둑히 채워야 할 것이다." 

미국 IT 전문매체 씨넷은 12일(현지시간) 첫선을 보인 애플의 신형 아이폰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애플이 이날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 행사를 가진 가운데, 신형 아이폰의 향상된 성능 못지않게 '역대 가장 비싼 가격'에도 초점이 맞춰지는 모양새다.

이날 애플은 6.5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아이폰XS(텐에스) 맥스의 시작가를 1099달러(약 123만원)로 제시했다. 월가 애널리스트들이 예상한 가격 전망치의 최상단이다. 512GB 용량은 1449달러에 이른다. 아이폰X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아이폰XS의 시작가는 999달러이며, 중저가 보급형 모델이라는 아이폰XR(텐알)도 749달러부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들 3종의 평균 가격은 949달러로 1년 전 소개된 신제품 3종에 비해 15%나 비싸졌다. 씨넷은 “미친 가격(crazy-expensive)”이라는 표현을 동원했고, 뉴욕타임스(NYT)는 "더 커진 아이폰, 더 높은 가격을 과시하다"라며 소비자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애플이 아이폰XS 라인에 지나치게 비싼 가격을 책정하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이폰XR이 프리미엄 라인의 수요층을 갉아먹을 위험을 안게 됐다고 지적했다. 일반 소비자들에게 아이폰XS와 XR의 성능 차이는 250달러라는 가격 차이를 상쇄할 만큼 분명하지 않다는 설명이다.

다만 아이폰XR이 지난해 999달러라는 부담스러운 가격 때문에 아이폰X(텐) 구입을 포기했던 소비자들을 흡수할 경우 전체 판매 증가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CNBC는 전망했다. 아이폰XR은 고성능 프로세서, 페이스 ID(안면인식) 등 프리미엄 라인과 비슷한 성능을 갖추면서도 LCD 디스플레이와 알루미늄 보디, 후면 싱글 카메라를 채택해 비용을 낮추었다. 

한편 스마트폰 교체 시기를 앞둔 아이폰 이용자들이 산적해 있다는 점은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신형 아이폰의 판매 전망을 밝히는 요소라고 WSJ는 지적했다. 미국 투자은행 파이퍼제프리에 따르면 3년 이상 된 아이폰을 사용 중인 소비자는 2억5400만명, 2년 이상 된 아이폰을 사용 중인 소비자는 4억8600만명으로 집계된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 탄생 10주년을 맞아 프리미엄 라인인 아이폰X을 내놓으면서 스마트폰 1000달러 시대를 열었다. 직전 해 가장 비싼 모델인 아이폰7 플러스에 비해 350달러나 비싸진 것이다. 2007년 처음 탄생한 아이폰은 499달러였다. 10년 사이 아이폰 가격은 두 배가 됐다. 

애플의 가격 인상 정책은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졌다는 데 기인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고 교체 주기도 길어지고 있는 만큼 높은 마진을 남기는 프리미엄 폰의 판매를 통해 수익 감소를 상쇄한다는 것이다. 이 같은 전략은 아직까지 유효해 보인다. 아이폰X 출시 후 판매량은 직전 해와 거의 같았으나 애플의 매출과 순익은 급증했다. 올해 9월로 끝나는 회계연도에 아이폰 매출은 17% 증가할 것으로 월가는 예상한다. 애플 주가는 올해에만 30% 오르면서 ‘꿈의 시총’으로 불리는 1조 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다만 신제품 공개 행사가 진행된 12일에는 주가가 1.2% 하락 마감했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