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공공부문 1회용품 사용 안하기 실천운동 본격 추진

다회용품 사용, 재활용제품 우선 구매 등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광명시청사 전경.[아주경제DB]


경기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1회용품 남용으로 환경파괴와 자원낭비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1회용품 사용 안하기 실천 운동’을 본격 시행한다.

시는 이와 관련해 전 실과, 사업소, 18개동 행정복지센터에 ‘공공부문 1회용품 줄이기’ 담당자 교육 및 실천지침을 시행해왔으며,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1회용품 사용 안하기 실천 운동’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1회용품 사용 안하기 주요내용은 사무실에서 다회용컵 사용 생활화, 각종 회의·행사시 다회용품을 사용하고, 대용량 음료수나 식수대 비치, 야외 행사 시 페트병 사용을 자제, 개인 텀블러 지참을 권장, 1회용품 비 구매, 공공기관 사무용품 구매 시 재활용제품 우선 구매, 1회용 우산비닐 커버 사용 안 하기 등이다.

특히 사무실에서 페트병과 1회용 컵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개인 컵, 다회용 컵(민원인 사용)을 사용할 예정이다.

이밖에 1회용 비닐(우산비닐 등)사용을 금지하고 그 대신 빗물제거기를 설치하는 등 1회용품 사용을 점진적으로 줄여나갈 방침이다.

또 시는 1회용품 줄이기 운동의 정착을 위해 재활용 폐기물의 분리배출을 강화하고 담당자 교육을 실시하는 등 추진사항에 대하여도 수시로 점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민간의 1회용품 줄이기를 위해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소의 1회용품 사용을 점검하고 현장계도와 홍보를 병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커피전문점 내 1회용품 사용에 대한 점검을 시행하여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1회용품 사용을 금지하는 등 자원 재활용에 대한 업주 및 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실시간 기사

11:45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