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향한 동생 판청청 눈물 "다시 만날 수 있어, 용감해질 것"…루머는 여전

SNS 활동 향한 비난 여론도 언급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판청청 웨이보]


중국 스타 판빙빙의 동생 판청청이 콘서트에서 눈물을 보였다. 

지난 8일(현지시간) 중국 매체에 따르면 최근 판청청은 중국 난징에서 진행된 팬미팅에서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운을 뗐다. 이어 판청청은 "최근 일이 많았다. 아무리 잘한다고 해도 나를 공격하고 비난할 거란 걸 안다. 이번을 계기로 난 더 용감해질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오늘 정말로 울고 싶지 않았다. 오랜만에 만났기 때문에 이런 얘길 하고 싶지 않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당시 판청청은 누구를 향한 말인지 말하지 않았으나, 언론은 그가 누나 판빙빙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재 판빙빙은 3개월째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감금설, 사망설 등이 퍼지고 있다. 이와 함께 판빙빙으로 보이는 여성이 수갑과 족쇄를 차고 있는 모습이 포털 사이트에 퍼지고, '곧 사법 처리될 것'이라는 보도가 삭제돼 온갖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한 고위급 관계자는 대만 ET투데이와 인터뷰에서 "현재 판빙빙의 상태가 심각하다. 돌아올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월 중국 CCTV 앵커 출신 추이융위안은 판빙빙이 이중 계약서를 통해 탈세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중국 당국은 판빙빙 등 유명인들을 상대로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