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전투기 기본설계 완료… 시제기 2022년 한반도 상공 난다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한국형전투기 상부 측면 기본설계 형상. 사진=방사청]


한국형 전투기(KF-X)의 기본설계가 완료됐다. 내년 9월께 시제품 생산을 위한 설계도가 완성되면 곧바로 KF-X 시제 1호기가 제작될 전망이다.

방위사업청은 26일부터 28일까지 KF-X 체계개발을 위한 기본설계검토(PDR) 회의를 열어 전투기 외형 등 군이 요구하는 기본성능이 기본설계에 모두 반영된 것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기본설계검토는 군이 요구하는 체계조건과 체계기능 조건을 기본설계에 반영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절차이다. 이번에 기본설계 절차를 완료함에 따라 전투기를 제작할 수 있는 설계도를 만드는 ‘상세설계’ 단계로 넘어가게 됐다.
 

[한국형전투기 전면부 기본설계 형상. 사진=방사청]


정광선 방사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은 "상세설계 진행 여부를 결정하는 기본설계검토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면서 "철저한 사업관리를 통해서 2019년 9월까지 상세설계를 완료하고 이상 없이 시제기 제작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사청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상세설계를 바탕으로 제작에 들어가 2021년 상반기 시제 1호기를 출고할 예정이다. 2022년 하반기에는 첫 비행시험을 거쳐 2026년까지 개발을 끝낼 계획이다.

실시간 기사

08:25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