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부터 에쿠스·아반떼·SM5까지… 하루에만 차량 화재 5건 발생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9일 오전 8시 50분께 경기도 의왕시 제2경인고속도로 안양방향 안양과천TG 인근을 지나던 BMW 320d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15분 만에 꺼졌다. 사진은 불에 탄 BMW 320d 차량. [사진=연합뉴스 제공]


BMW 차량 화재 사고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에쿠스, 아반떼 등 다른 차량에서도 잇따라 불이 나면서 운전자들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특히 지난 9일 하루에만 5건의 차량 화재 사고가 알려지면서 논란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BMW 차량에서 잇따라 불이 나고 있는 가운데 지난 9일에만 두 건의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50분께 경남 사천시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30Ld 차량에서 불이 났고, 8시50분께에는 경기도 의왕 제2경인고속도로에서 BMW 320d 차량이 불에 탔다.

같은 날 오전 에쿠스에서 화재가 나 조수석에 탔던 여성 한 명이 사망하는 사고도 발생했다. 에쿠스에 이어 고속도로를 달리던 아반떼 승용차에서도 불이 났다. 

이외에 이날 오후 7시 35분께 전남 담양군 광주대구고속도로 광주 방면 10km 지점을 지나던 SM5 승용차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최근 연이어 차량 화재 사고가 나자 운전자들이 불안감을 보이고 있다. 이에 화재 차량을 모두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시민은 "해외차, 국내차할 거 없이 계속 불이나고 있는데 정부가 직접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