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9, 13일부터 예약판매 돌입

정식 출시는 24일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 예약판매가 13일부터 시작한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는 13일부터 갤럭시노트9 사전예약을 접수한다. 애초 14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삼성전자와 협의해 일정을 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식 출시는 예정대로 24일 진행된다. 예약구매자는 21일부터 개통이 가능하다.

갤럭시노트9은 9일(현지시간) 오전 11시(한국시간 10일 0시) 미국 뉴욕에서 공개된다.

이 제품은 노트 시리즈의 특징인 'S펜'의 기능을 확장하고 배터리와 화면 크기도 각각 4000mAh, 6.4인치로 확대했다. 여기에 음성인식 인공지능 빅스비 2.0을 탑재해 편의성을 강화했다.

'포트나이트' 안드로이드 버전과 '배틀그라운드' 등 인기게임 런처(Launcher) 애플리케이션도 탑재된다. 런처 앱은 게임을 쉽게 내려받을 수 있게 지원한다. KT는 갤럭시노트9이 런처 방식으로 제공하는 게임에 대해 데이터 사용료를 무료로 하는 '제로 레이팅'을 검토중이다.

갤럭시노트9 가격은 128GB 모델이 109만4500원, 512GB 모델이 135만3000원 수준에서 결정날 것으로 보인다. 신기능이 탑재되고 저장용량이 늘었음에도 전작 갤럭시노트8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동통신 3사는 10일 전국 주요 매장에 약 3000개의 체험존을 마련하고 갤럭시노트9 마케팅에 나선다. 체험존에서는 갤럭시노트9의 강화된 S펜 기능과 배터리 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 이미 일선 대리점에서는 정식 예약에 앞서 사전 신청을 받고 있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