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두고 또 편파수사 논란…왜?

'남초가 더 심한데 왜 워마드만' 분노 목소리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연합뉴스]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경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편파수사 논란이 또다시 불거지고 있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편파수사하지 마라. 정부는 편파수사하지 말라는 여성의 목소리를 듣긴 한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청원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올린 게시자는 "왜 워마드 운영자를 수사하는가? 음란물 유포 방조죄로 수사를 하려고 공조수사 및 인터폴 적색 수배 요구, 범죄인 인도 청구를 검토하고 있다는 걸 보고 기함했다. 남초 커뮤니티가 워마드보다 더 심각한 수위를 자랑하고 있는데 이는 한 번도 문제 삼은 적이 없다. 편파수사를 하지 말라고 했더니 편파수사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워마드 운영자를 음란물 유포 방조죄로 잡으려면 당신들은 몰카, 웹하드 업체를 먼저 잡는 게 당연한 수순일 것이다. 그런데 이런 건은 또 방조하고 있다. 워마드 잡기 전에 몰카 웹하드 업체를 잡고 일베, 디씨, 오유를 잡아라. 당신들이 진정 음란물 유포 방조죄로 운영자를 잡으려 한다면 위를 먼저 잡는 게 수순"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글에 동의한 이는 6만 명을 넘어선 상태다. 

논란이 커지자 민갑룡 경찰청장은 "베에 대해서도 최근 불법 촬영물이 게시된 사안을 신속히 수사해 게시자는 검거했다. 우리 사회에서 그동안 여성이 차별받고 불법행위에서 제대로 보호받지 못한 측면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두고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해서는 수사 등 엄정한 사법조치를 해나갈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한편, 9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5월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해 추적 중이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