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노회찬 자필유서 맞아”…신촌 세브란스병원서 장례

사망원인 분명해 부검 않기로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서울 신촌 세브란스에 차려진 노회찬 의원 빈소 앞 전광판에 고인 이름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23일 투신해 숨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남긴 유서가 자필로 작성된 것이라고 밝혔다. 사망 원인 분명해 따로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는 노 원내대표가 자필로 작성한 것이 맞다”라면서 “내용은 유족 요구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한 부검 없이 바로 장례를 치르기로 했다. 경찰은 “유족들이 원치 않고 사망 경위에 의혹이 없어 부검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노 원내대표 시신을 검안한 뒤 오후 1시경 서울 신촌동에 있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으로 옮겼다. 빈소는 이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층 현관 앞에 노 원내대표가 쓰러져 숨져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아파트는 노 원내대표 자택이 아닌 어머니와 남동생 가족이 사는 곳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아파트 17~18층 사이 계단에서 노 원내대표의 양복 재킷을 발견했다. 재킷 안에는 신분증이 든 지갑과 정의당 명함, 자필로 쓴 유서가 들어있었다. 유서에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라는 내용이 적혀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