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반려견 '토리', 개식용 반대집회 등장

광화문서 열리는 ‘개식용 반대 및 입양 독려’ 집회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반려견인 ‘토리’가 초복을 맞아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개식용 반대 및 입양 독려’ 집회에 등장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에게 토리를 분양한 동물권단체 ‘케어’가 토리를 집회에 참석시킬 수 있겠느냐고 요청했고 청와대 부속실에서 이를 수락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토리를 집회 장소로 데려갈 예정이다. 다만 다혜 씨는 토리를 집회 주최 측에 인계하는 역할만 할 계획이라고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토리 역시 식용개로 생명을 잃을 위기에 빠졌다가 구출된 사연이 있다”고 설명하며 “단체 측의 요청이 있었고 토리와 단체의 연을 고려해 허락한 것이다. 그 이상의 확대해석은 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페이스북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