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태풍 마리아 접근에 항공기 270여편 결항

대만 기상청 태풍 마리아로 인한 폭우ㆍ돌풍 경고

카카오플러스친구
  • 글씨작게
  • 글씨크게

9일 대만 타이베이 시의 한 항구에서 배가 정박해 있는 모습 [사진=EPA/연합]


대만 정부가 태풍 마리아의 접근에 따른 돌풍과 폭우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대만을 오가는 항공기 270여 편도 결항됐다.

블룸버그의 1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대만 기상청은 매우 강한 중형 태풍 마리아가 시속 30㎞로 서북서진하면서 대만 북부와 중부 지역에 돌풍과 폭우를 몰고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수도 타이베이를 비롯한 북부 지역 당국은 10일 오후 4시부터 사무실과 학교의 잠정 폐쇄를 발표했다. 대만선물거래소는 10일 시간외거래 일정을 취소했다. 

10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캐세이퍼시픽, 에어차이나, 에바항공 등 국제 항공편 161편과, 국내 항공편 117편도 결항됐다.

기상당국은 마리아로 인한 홍수와 산사태 위험을 경고하면서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 마리아가 대만을 관통할지는 확실치 않지만 10일 저녁부터 11일 새벽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보됐다. 
 

페이스북 실시간